[다시 읽는 기사④]연변 라이브 :기적 같은 우승과 박태하 잔류선언 그리고 ‘눈물’

기사입력 2015.10.24 오후 07:02

 

[풋볼리스트=연길(중국)] 류청 기자= ‘THANK YOU 연변인민의 영웅 박태하’

24일 중국 연길시 연길 인민경기장, 경기 시작 직전에 본부석 맞은편에 앉아 있던 서포터들이 큰 플래카드를 들어올렸다. 연변창바이산과 후난과의 ‘2015 중국 갑급리그(2부리그)’ 29라운드 경기가 벌어진 현장이었다.

박태하 감독이 이끄는 연변은 지난 라운드 이미 슈퍼리그 승격을 결정 지었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하면 자력으로 우승을 결정지을 수 있었기에 경기장 분위기는 뜨거웠다. 경기 전부터 붉은색 유니폼을 입은 연변팬들은 경기장 근처를 가득 메웠고, 2만 8천 석의 관중석도 거의 다 채웠다. 이들은 귀에 익은 응원가에 “연변”을 넣어 불렀다.

한족 응원단이 부르는 아리랑

가장 놀라웠던 것은 앞서 언급한 큰 플래카드를 들어올린 이들이 조선족 응원단이 아니라 한족 응원단이었다는 사실이다. 연변에는 3개의 서포터 조직이 있는데, 이 중 하나가 한족이다. 이들은 규모면에서 가장 크고, 가장 좋은 자리인 본부석 맞은 편에 앉아서 응원한다. 박 감독도 “응원은 한족이 더 잘한다”라고 할 정도로 열심히 선수들을 격려한다.

이날도 마찬가지였다. 한족 서포터는 경기시작부터 열을 올렸다. 전반이 반쯤 흘렀을 때, 귀를 의심해야 하는 상황이 생겼다. 관중들이 크게 아리랑을 부르기 시작했다. 그런데 조선족 응원단이 부른 게 아니었다. 한족 응원단이 아리랑을 부르기 시작했고, 이내 다른 관중들도 따라 불렀다. 연변이 이 지역에 얼마나 깊게 뿌리 내렸는지 알 수 있는 상황이었다.

올 시즌 연변의 전 경기를 취재한 김룡 길림신문 기자는 “아리랑은 배우기 쉬운 노래 아니냐”며 “한족 팬들도 연변 팀을 이해하고 좋아한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이는 과장이 아니다. 조선족 서포터에도 조선족과 한족이 섞여 있다. 한 조직의 회장인 김미화 씨는 “한족들도 응원은 모두 우리말로 한다”라고 했다.

조선족 서포터도 특별한 걸개를 준비했다. 김 씨가 이끄는 서포터들은 걸개에 ‘박태하, 슈퍼리그도 우리 함께 하자!’는 문구를 새겨 넣었다. 이들은 경기 전부터 “박 감독님은 못 떠난다. 가신다 해도 못 가게 막을 것이다”는 이야기를 했었다. 팬들은 꼴찌 연변을 한 시즌 만에 승격으로 이끈 박 감독에 대한 애정을 감추지 않았다.


시작은 박태하, 마무리는 하태균

연변은 전반에 만족스러운 경기를 하지 못했다. 상대의 적극적인 수비에 경기를 완전히 주도하지 못했다. 후난은 공격을 이끄는 하태균과 스티브 그리고 찰튼을 거칠게 막아 섰다. 하태균은 상대의 거친 수비에 고전했다. 의욕적인 슈팅을 몇 차례 시도했지만 골대를 크게 빗나갔다. 다른 선수들도 효과적이지 않았다.

후반전에는 달랐다. 연변은 상대 수비의 뒷공간을 적극적으로 노렸고, 팬들은 전반보다 더 자주 일어났다. 그 중심에는 하태균이 있었다. 하태균은 후반 초반 상대수비의 조그만 실책을 놓치지 않고 선제골을 터뜨렸다. 하태균은 골을 넣고 다른 선수들과 함께 벤치로 달려갔다. 모든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얼싸안았다. 팬들은 환호했다. 나이가 지긋한 어르신들도 폴짝폴짝 뛰었다.

이후 경기는 일방적으로 흘렀다. 연변의 기세에 후난은 꼬리를 내렸다. 하태균은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으로 추가골을 넣었고, 찰튼이 세 번째 골을 터뜨렸다. 관중석에는 붉은 파도가 일었다. “됐다”, “아자”와 같은 탄성들이 여기저기서 들려왔다. 하태균이 해트트릭을 완성하자 경기장은 날아 올랐다.

다리를 살짝 저는 할머니는 며느리의 만류에도 서서 박수를 쳤다. 앉을 의지가 없는 이들은 차가운 콘크리트 바닥에 앉아서 응원했다. 체감기온이 영하를 밑도는 추위는 응원에 장애가 되지 않았다. 마지막 휘슬이 울리자 관중석에서도 나름의 축제가 벌어졌다. 한 할아버지는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다른 이들과 하이파이브를 했다.

과하지 않았다. 꼴찌가 1년 만에 우승을 차지하는 기적을 직접 본 이들이 어떻게 차분할 수 있을까. 연변은 1965년 전중국 축구대회에서 우승한 뒤 50년 만에 우승을 경험했다. 사물놀이패가 경기장을 빙글빙글 돌고, 선수들은 걸개를 들고 경기장을 돌았다. 하태균은 태극기를 몸에 감고 팬들에게 인사했다. 팬들은 경기가 끝난 후 축하행사가 벌어지는 동안에도 자리를 뜨지 않았다.

박태하의 잔류선언. 3번의 박수 그리고 눈물

다들 웃는데 박 감독은 웃지 않았다. 경기 후 열린 공식기자회견에서도 기쁨을 드러내지 않았다. 현지 기자와 팬들의 관심이 자신의 거취에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박 감독은 우승의 영광을 구단과 선수들에게 돌렸다. 그는 “저도 경악할 정도로 선수들이 빠르게 달라졌습니다. 정말 열심히 해줘서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습니다”라고 했다.

“제 거취에 대해 말씀 드리겠습니다.” 인터뷰가 거의 끝날 때쯤에 박 감독이 천천히 입을 열었다. 기자회견장에 순간 정적이 흘렀다. “사실 시즌 중에 많은 팀에서 제의가 있었습니다. 고민도 했습니다. 결정은 했는데 시즌이 끝나지 않아 말씀 드리지 못했습니다. 저는 여기서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연변을 떠날 수 없습니다.”


박 감독의 말이 끝나자마자 박수가 터졌다. 박 감독의 말을 알아 들은 기자들이 박수를 친 것이다. 통역이 박 감독의 말을 중국어로 옮기자 다시 한 번 박수가 나왔다. 옆에 앉아 있던 박성웅 단장이 박 감독과 2년 계약을 맺었다고 설명하자 또 한 번 박수가 나왔다. “하오(好)”를 외치는 한족 기자도 있었다.

한 기자는 눈물을 흘렸다. 나이가 지긋한 남자 기자가 박 감독의 잔류선언에 눈시울을 붉히더니 이내 뒤로 나가서 눈물을 닦았다. 박 감독은 1999년 강등된 이후로 단 한 번도 슈퍼리그(1부리그)에 오르지 못한 연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팬과 기자들은 그게 얼마나 힘든 일이었는지 알고 있었다. 한 기자의 눈물은 박 감독이 연변에서 보낸 1년을 상징하는 것이었다.

인터뷰가 끝나고 박 단장이 박 감독의 손을 잡아서 위로 올렸다. 다시 박수가 나왔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박 감독과 연변의 1년이 성공적으로 끝나는 순간이었다. 리그 마지막 경기를 남기고 있지만, 박 감독과 연변은 또 다른 시대를 시작했다. 모두가 말렸던 박 감독의 ‘무모한 도전’은 연길 인민경기장의 노을처럼 아름답게 물들었다.

사진= 풋볼리스트